보안을 보완하다
(Netcraft 기준) 국내 1월 점유율 44.86%
  • 02.514.7786
  • ucert@ucert.co.kr
제목 관광공사 등 14개 공공 기관, 망구간 암호화 없이 운영
구분 보안공지
내용

관광공사 등 14개 공공기관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(앱)이 등이 보안서버 없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. 보안서버 적용은 지난 8월 실시된 `정보통신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`에 의해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모든 사이트에 의무화됐다.

19일 정보화사회실천연합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웹 페이지와 모바일 앱 등을 조사한 결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, 국민권익위원회 등 14개 기관이 보안서버 없이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.

행정안전부도 관광공사 등 4개 기관에서 실제로 보안 서버 없이 운영 중인 것을 확인, 나머지 기관의 추가 조사를 착수했다.

정보화사회실천연합이 조사한 것은 △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△공정거래위원회 △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△축산물품질평가원 △한국연구재단 △한국노인인력개발원 △한국산업기술시험원 △한국디자인진흥원 △한국콘텐츠진흥원 △한국환경공단 △관광공사 등의 웹 페이지와 △강남구청 △국민권익위원회 등이 운영하는 모바일 앱이다.

정보화사회실천연합 관계자는 “기관 내부에 방화벽이나 침입방지시스템(IPS)을 구축했는지 외관상으로는 알 수 없지만 보안서버는 외부에서 식별할 수 있는 유일한 보안수단이기 때문에 보안서버 구축 여부를 조사했다”고 말했다. 이 관계자는 “보안서버는 구축 비용이 비싸지 않고 유지비도 들지 않아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구축할 수 있다”면서 “보안에 대한 무관심이 여전하다”고 덧붙였다.

행안부 관계자는 “전국 공공기관, 산하기관 사이트가 180만개가 넘고 최근 모바일 앱 등을 제작하며 보안서버가 일부 적용되지 않은 사례를 발견했다”며 “방통위와 공동으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겠다”고 밝혔다.

보안서버는 인터넷상에서 전송되는 자료를 암호화해 송수신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웹 서버(웹 사이트)로 개인정보보호의 기본적인 수단이다. 보안서버가 없으면 망 구간에서 오가는 데이터 역시 암호화되지 않아 입력한 개인정보의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.

보안서버는 지난달 18일 개정된 정보통신망법 `제28조 개인정보의 보호조치 제4항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저장, 전송할 수 있는 암호화 기술 등을 이용한 보안조치` 항목 중 비교적 간단하게 조치할 수 있는 부분이다.

김승주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“가장 기본적인 보안대책인데도 투자비 등으로 설치를 망설이는 사례가 대부분”이라며 “우리나라 전자정부가 1위를 달리지만 보안서버 설치 대수로 평가하는 보안지수는 세계 15위 수준에 불과하다”고 말했다




[기사전문보기]

 

유서트 SNS